Home

경기도 화성시가 형평성을 이유로 월 최대 192시간 지원하던 중증장애인 활동지원시간을 30시간으로 삭감했다. 이에 장애인들은 화성시에 ‘활동지원사업 개악안’을 철회하라며 서철모 화성시장과의 면담을 촉구했다.
경기도에서 고용노동부의 ‘중증장애인 지역맞춤형 취업지원’ 사업에 참여하던 윤은주(49) 동료지원가가 17일,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가 간첩조작 사건으로 재심에서 일부 무죄를 받은 남편의 형사보상금 등으로 딸의 유학자금을 마련했다고 11일 당에 소명했다. 앞서 일부 언론과 야당은 윤 당선자의 딸 유학비 출처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탈시설을 둘러싸고 장애인거주시설협회와 장애계가 맞붙었다. 시설협회 측은 탈시설이라는 용어를 극구 부정하며, ‘지역사회로의 거주전환’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장애계는 시설에서 반복된 각종 인권침해는 폐쇄적인 시설 구조에서 비롯된 문제이기에 이러한 고리를 끊기 위한 ‘시설 폐쇄’는 필연적이라며 이를 더는 용인할 수 없다고 맞섰다.
#중증장애인 대성이 활동지원사와 함께 나갈 채비를 한다. 대성은 지원사의 도움 없이는 홀로 씻을 수도 옷을 갈아입을 수도 없다. 힘겨운 준비 끝에 밖으로 나왔지만 그가 안전하게 갈 수 있는 길 역시 많지 않다. 연일 뉴스를 달구는 연예인 자살 소식. 그리고 흐르는 독백 “우리의 모습을 보고 사람들이 자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경기도 화성시가 형평성을 이유로 월 최대 192시간 지원하던 중증장애인 활동지원시간을 30시간으로 삭감했다. 이에 장애인들은 화성시에 ‘활동지원사업 개악안’을 철회하라며 서철모 화성시장과의 면담을 촉구했다.
경기도에서 고용노동부의 ‘중증장애인 지역맞춤형 취업지원’ 사업에 참여하던 윤은주(49) 동료지원가가 17일,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가 간첩조작 사건으로 재심에서 일부 무죄를 받은 남편의 형사보상금 등으로 딸의 유학자금을 마련했다고 11일 당에 소명했다. 앞서 일부 언론과 야당은 윤 당선자의 딸 유학비 출처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탈시설을 둘러싸고 장애인거주시설협회와 장애계가 맞붙었다. 시설협회 측은 탈시설이라는 용어를 극구 부정하며, ‘지역사회로의 거주전환’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장애계는 시설에서 반복된 각종 인권침해는 폐쇄적인 시설 구조에서 비롯된 문제이기에 이러한 고리를 끊기 위한 ‘시설 폐쇄’는 필연적이라며 이를 더는 용인할 수 없다고 맞섰다.
#중증장애인 대성이 활동지원사와 함께 나갈 채비를 한다. 대성은 지원사의 도움 없이는 홀로 씻을 수도 옷을 갈아입을 수도 없다. 힘겨운 준비 끝에 밖으로 나왔지만 그가 안전하게 갈 수 있는 길 역시 많지 않다. 연일 뉴스를 달구는 연예인 자살 소식. 그리고 흐르는 독백 “우리의 모습을 보고 사람들이 자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