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uggle News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정감사를 마친 22일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장차연)와 면담을 진행한다. 장애인의 지역사회 통합을 목적으로 ‘장애인 광역이동 보장’, ‘장애인지원주택 제도화’ 등 제도적 정책 마련을 요구하는 장차연과의 대화를 토대로 이재명 지사가 새로운 변곡점을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턱없이 낮은 저상버스 도입률, 장애인은 시외 이동도 어려워 김현미 장관, 2018년 장애계와 약속한 ‘이동권 보장 선언문’ 잊었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의 면담을 촉구하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29일 김 장관의 집 앞에 천막을 설치했다. 천막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님, 15년을 기다렸습니다. 장애인이 자유롭게 이동할 권리를 보장해주십시오. 만나서 대화하고 싶습니다”라는 글자가 써진 커다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 강혜민 추석 연휴 전날인 29일, 50여 명의 장애인들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집 앞에 모였다. 김 장관의...
“문재인 대통령님, 간절히 바랍니다.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해주십시오. 약속을 지켜주십시오. 대선 공약처럼 제2차 종합계획에 의료급여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넣어주십시오. (…) 오늘 저의 머리를 삭발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박능후 장관에게 보내겠습니다. 중증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이것밖에 없습니다. 몸을 내놓고 싸우는 것. 이 몸 밖에는 싸울 것이 없습니다.” (이형숙 ‘장애인과가난한 사람들의 적폐 폐지 공동행동’ 집행위원장)
경기도 화성시가 형평성을 이유로 월 최대 192시간 지원하던 중증장애인 활동지원시간을 30시간으로 삭감했다. 이에 장애인들은 화성시에 ‘활동지원사업 개악안’을 철회하라며 서철모 화성시장과의 면담을 촉구했다.
경기도에서 고용노동부의 ‘중증장애인 지역맞춤형 취업지원’ 사업에 참여하던 윤은주(49) 동료지원가가 17일,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가 간첩조작 사건으로 재심에서 일부 무죄를 받은 남편의 형사보상금 등으로 딸의 유학자금을 마련했다고 11일 당에 소명했다. 앞서 일부 언론과 야당은 윤 당선자의 딸 유학비 출처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탈시설을 둘러싸고 장애인거주시설협회와 장애계가 맞붙었다. 시설협회 측은 탈시설이라는 용어를 극구 부정하며, ‘지역사회로의 거주전환’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장애계는 시설에서 반복된 각종 인권침해는 폐쇄적인 시설 구조에서 비롯된 문제이기에 이러한 고리를 끊기 위한 ‘시설 폐쇄’는 필연적이라며 이를 더는 용인할 수 없다고 맞섰다.
#중증장애인 대성이 활동지원사와 함께 나갈 채비를 한다. 대성은 지원사의 도움 없이는 홀로 씻을 수도 옷을 갈아입을 수도 없다. 힘겨운 준비 끝에 밖으로 나왔지만 그가 안전하게 갈 수 있는 길 역시 많지 않다. 연일 뉴스를 달구는 연예인 자살 소식. 그리고 흐르는 독백 “우리의 모습을 보고 사람들이 자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김광이 씨는 화성시추모공원에 가면 매번 난감한 일을 겪는다. 추모공원에 모신 아버님을 뵈러 왔지만 휠체어를 타는 김 씨가 오르기엔 터무니없이 경사가 높은 것이다. 더 황당한 것은 중간에 계단이 있어 접근 조차 못하는 상황이 벌어진다.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안산1)이 아시아 각국의 장애인 운동 활동가와 만나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 ‘보이지 않는 장벽’을 허물기 위해 최선의 협력을 해 나가기로 했다.
(경기=NSP통신) 김병관 기자 = 송한준 경기도의장이 아시아 각국의 장애인 운동 활동가와 만나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 ‘보이지 않는 장벽’을 허물기 위해 최선의 협력을 해 나가기로 했다. 송한준 의장은 20일 오전 경기도의회 제1간담회의실에서 캄보디아, 라오스,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지의 아시아 장애인 활동가 연수단 14명을 비롯해 경기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관계자 등 20여 명과 함께 장애인의 자립생활 강화를 위한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경기도가 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 앞으로 지원금의 5%를 스스로 마련하라고 해,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연간 7~8백만 원 정도 되는 금액인데 비영리민간단체에, 그것도 사회적 약자에게 과도한 부담을 지운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경기도가 내년도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예산에 대해 동결뿐만 아니라 ‘5%의 자부담 책정’ 등을 담은 개악안을 발표해 장애계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이번 지침은 지난 2017년에 경기도가 ‘개인운영 장애인거주시설 법인 전환 기준’을 완화하는 데 이어 사실상 ‘자립생활센터 죽이기’로 읽힐 수 있어 향후 논란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문 의장은 대위변제에 따른 구상권(채무를 대신 변제해 준 사람이 채권자를 대신해 채무당사자에게 반환을 청구할 수 있는 권리)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제 (논의의) 시작”이라며 “그런 논의가 포함된 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갑작스런 사고로 수천만원 병원비를 떠안게 된 이웃을 위해 시민들이 모금활동을 벌여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10일 만에 후원금은 1900여만원이 모였다.
갑작스런 사고로 수천만원 병원비를 떠안게 된 이웃을 위해 시민들이 모금활동을 벌여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10일 만에 후원금은 1900여만원이 모였다.
각 자치단체마다 지역 관관상품을 알리기 위한 '시티투어 버스'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오산·수원·화성 장애인들이 ‘장애인 차별’ 시티투어라고 비판하며 시티투어에 저상버스 도입을 촉구했다.
세계은행(World Bank)이 2013년 발간한 '세계 장애 보고서(World Report on Disability)'에 따르면, 2005년 캄보디아 장애인은 인구의 6.4%이다. 이러한 수치는 주변국인 베트남(5.8%), 미얀마(2.0%), 말레이시아(4.5%)에 비해 높다. 크메르 루주 정권 통치기(1975~1979) 당시 내전으로 많은 후천적 장애인이 생겨났기 때문이다.
국가적 차원의 장애인 정책이 초기 수준에 있는 캄보디아이긴 하지만, 장애인 자립생활의 씨앗은 이미 뿌려져 싹을 틔우고 있다.
수지장애인자립생활센터(소장 이한열, 이하 수지IL)는 1일 경기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와 함께 ‘장애인 자립생활 체험을 위한 연수’를 열었다.
수지장애인자립생활센터(소장 이한열 이하 수지센터)는 지난 1일 경기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와 함께 경기도 전역에서 장애인 자립생활 체험을 위한 연수(이하 초청연수)를 진행했다.
[아시아타임즈=권혁철 기자]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안산1)은 5일 장애인 활동가에 대한 추가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Han-joon, chairman of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Democratic Party, Ansan 1) announced on May 5 that they will seek further support for disabled activists.
Song Han-joon will meet with the 'Conference for the Disabled Persons in Asia' at the reception room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t 10:00 am...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Chairman of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Anyang 4) met at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s meeting room...
Visiting Korea to 4 people from Haiphong IL group in Vietnam ... Independent Living Program, Struggle Participation Prior to the program, the first priority w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