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Vietnam independence life ... Ask an answer in Korea

Saturday, 22 December, 2018


Visiting Korea to 4 people from Haiphong IL group in Vietnam ... Independent living program, struggle participation

"Vietnam lacks independence environment ... First of all,

On the 25th of last month, before Mapo Bridge. There was a woman who voiced vigorously in a strange Korean language. He was more motivated than any activist, crossing the Korean handicapped group and Mapo Bridge.

I met him again in front of Uijeongbu City Hall on December 12. 'Make special transportation for the disabled accessible at all times! The Uijeongbu-shi bombarded the slogan with a sign saying "Let's go to the dialogue with the 420th Bulgarie immediately!"

He has been working on the disability activities in Korea for a month, naming 'Vietnam Nguyen hoa.

Hoa has sought to change the reality of poor independent living in Vietnam and to learn better activities.

He invited Mr. Hoa to Korea, the chairman of the executive committee for the elimination of discrimination against the disabled.

 

.

Their relationship dates back to last year. During the backpacking trip to Vietnam, the chairman visited the Independent Living Center in Vietnam.

I heard about the center's environment and environment there, and returned to Korea and established a relationship with Hai Phong IL group through SNS. Hoa introduced the first meeting at that time through an interview.

"Through last year's SNS, I met the chairman of the stadium. They exchanged information with each other online, and exchanged information on living in Vietnam and Korea, as well as living independence programs.

Last year, the chairman of the executive committee, including the executive committee chairman, visited the Independent Living Center for the Disabled.

Since Vietnam itself is still unfamiliar with its independence life, they came and learned many stories about the history of their activities and information. However, it was difficult to know where to start and how to lead independent life.

In the meantime, I was asked whether I would like to experience Korean independence activities, and I am glad to find Korea. "

Hoa came to Korea on the 23rd of last month with the invitation of the stadium. During my stay for more than a month, I visited each group of 5 independent living centers in Korea, night school, parents' association, welfare center, etc. and learned Korean fellow counseling, independent living program, operating method and struggle method.

According to Hoa, there is only one official independent living center in Vietnam in Hanoi. There are also four other organizations that operate self-reliance programs, although they do not have a center form.

The Hai Phong IL group, in which he works, is not a formal center, but a self-help group that conducts activities such as peer counseling, independent living, and personal protection support. Because these activities are not systematic, but temporary operations, Hoa is learning more information and systems and is actively making a more active schedule in Korea to settle the disability independence in Vietnam.

So, how many social environments have been prepared for the disabled people in Vietnam?

Hoa expressed her native Vietnam as a "socialist country where disabled people are hard to come out of."

Due to the nature of the socialist state, struggle and demonstration activities are difficult, and the rights of people with disabilities such as roads and public transportation are not different from other developing countries.

The Independent Living Center, which is the only one in Vietnam, does not receive state funding. In addition to the Hanoi Independent Living Center, the Hai Phong IL group is also receiving financial support from the foundation of the Nippon Foundation in Japan on a yearly basis.

The reality is that Vietnam is demanding the independence living environment for the disabled for the government, but the road is long and difficult.

Therefore, the stadium is informing Hoa and other IL groups in Vietnam about effective program operation and improvement.

"Vietnam has an independent living program, but it is not as professional and systematic as Korea. There are things like vocational training.

However, roads are so uncomfortable that people with disabilities are unable to move, and most people with disabilities are even harder to get outside.

It usually solves everything in the house. We are trying first to secure the right of the disabled so that they can come to society. "

Hoa says Vietnam has few means of transport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The road is also a bumpy slope, making wheelchair movement almost impossible.

Prior to the program, Mr. Hoa is planning activities focusing on the rights of movement and income, which are the basis of independent living.

"It was very impressive when people came to Korea to see people with disabilities taking the elevator to ride the subway and ride the low-floor bus. Of course Korea is scarce, but it is a very good environment compared to Vietnam.

Vietnam is not even accessible to people with disabilities. The road is barren, and there is no room for wheelchairs to ride on buses or other means of transportation.

For activists in Korea, it was said that Korea's guarantee of the right of movement was the result of struggle. Although we can not struggle like Korea, we would like to try our best so that people can freely move and live independently. We will need more effort to do that, but I will do my best. "

Hoa is the most memorable day of the independence activities and programs she has experienced in Korea. She is a declaration of the struggle of the 420 joint disarmament groups (420 coal militants), which took place from February 25th to 26th last month.

Hoa recalled that the experience was amazing and grateful. The solid cohesion and will of the Korean handicapped became a force for him to return to Vietnam and to exercise.

 

"The most memorable time is when we march through Mapo Bridge as part of the declaration of the 420th Anniversary. Vietnam is arrested by the police as soon as protesters or struggles of the socialist countries are involved. So I can not ask for anything.

But it was a fresh shock when I saw people struggle together in Korea.

The ideology of the country depends on the ideology of the country, but in Vietnam it can not fight like Korea, but the willingness in their activities is amazing and it will help the future activities. "

 

 

 

 

Hoa also says that it was wonderful for the Korean activists to put their trust and strength together in the struggle moment at the moment through struggle activities. This gave Hoa an opportunity to understand how people should cooperate in Vietnam's independence.

"I was impressed by the struggle and the unity of the activists. It was very meaningful to see that the role sharing with role of systematic movement and going to the last without giving up anyone in crisis situations.

Also, we were very unhappy and I was very happy to learn even though I tried to give a lot of affirmation about this and that.

On the other hand, I was very envious. It seemed great to communicate with each other with the same goal and achieve something. We want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to make activities. "

In particular, Hoa continued to talk about the envy of Korea through interviews. Korea is still lacking, but it is a better environment than Vietnam.

"Of course, I heard that the treatment of people with disabilities is still lacking in Korea, but it was very impressive that I was able to create a new kind of emotion and work on one by two. I want to go back to Vietnam and practice what I learned in Korea. Of course, I know that it will be very difficult due to the nature of the country. I think it is much more advanced to do something than not to do it. "

At the end of the 20th Day of the Disabled Day, the IL group in Vietnam will return home. Based on her studies in Korea, Hoa said she wanted to do a variety of activities in Vietnam and expressed her confidence in the struggle.

"What I felt the most was that the parties themselves had to take part in the struggle and try to change the environment. If there is nothing to be done, nothing happens.

You will have to ask for yourself and earn one by one like the Koreans.

Of course this is not easy, I know enough stories. However, when I look at the people who struggle to the end even though it is a tough situation, my will becomes stronger again.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exchange of independence between Korea and Vietnam, Dae-sung will visit Vietnam in August after the visit of Haiphong IL group to Korea and exchange development and cooperation programs.

The chairman of the stadium said, "The circumstances of the Vietnamese society are not easy, but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he voice of the party.

"I am well aware that the political structure of Vietnam is not easy to secure any kind of mobility or independent living financial support," Lee said. But like democracy in Korea, we do not live up to everything that people with disabilities want. "We also had a history of struggle for 20 years.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hat the parties are more vocal than the social structure. If the parties demand their rights directly and ask for improved awareness, they will someday be at least better than they are now. "


▲ Mr. Nguyen Hoa, Mr. Nguyen Nhung of the Haiphong IL Group in Vietnam

source : welfarenews.net


-------------------------


베트남 하이퐁 IL 그룹 4인 한국 방문… 자립생활 프로그램, 투쟁 참여

“장애인 자립 환경 부족한 베트남… 프로그램보다 이동권 확보가 우선”


지난달 25일 마포대교 앞. ‘투쟁!’ 서툰 한국말로 힘차게 목소리 높이는 여성이 있었다. 한국장애계 단체와 마포대교를 횡단하는 그는 어떤 활동가보다도 의욕이 넘쳤다.

그를 다시 만난 곳은 지난 12일 의정부시청 앞.  ‘장애인 특별교통수단을 상시 이용할 수 있게 개선해라! 의정부시장은 420공투단과 대화에 즉각 나서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선 1인 시위 현장에 구호를 외치는 목소리가 울려퍼졌다.

‘베트남 IL 그룹 리더 호아(Nguyen hoa).’라고 적힌 명찰을 단 그는 한달 동안 한국의 장애계 활동에 함께하고 있다.

호아 씨는 베트남의 열악한 자립생활 현실을 바꾸고, 더 나은 활동을 배우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호아 씨를 한국에 초대한 것은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경기장차연) 이도건 집행위원장이다.

 

.

둘의 인연은 지난해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집행위원장은 베트남으로 배낭여행을 하던 중 베트남 지역 자립생활센터 등을 찾았다.

그곳에서 센터의 모습과 환경을 전해듣고, 한국으로 돌아와 SNS를 통해 하이퐁 IL 그룹과 인연을 맺었다. 호아 씨는 인터뷰를 통해 그당시 첫 만남에 대해 소개했다.

“지난해 SNS를 통해 경기장차연 이도건 집행위원장을 만나게 됐다. 온라인상으로 서로 글을 주고 받으며 베트남과 한국의 장애인 생활, 자립 프로그램 등의 정보를 주고 받았다.

그것이 계기가 돼 지난해 이도건 집행위원장을 비롯해 경기장애인자립생활센터 사람들이 방문했다.

베트남은 아직 자립생활이란 것 자체가 생소하기 때문에 그 분들이 와서 활동 역사, 정보 등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듣고 배울 수 있었다. 그러나 자립생활이란 것이  어디서부터 시작하고 어떻게 이끌어 가야 하는지 막막했다.

그러던 중 한국의 자립생활 활동을 체험해보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받았고, 기쁜 마음으로 한국을 찾았다.”
 

호아 씨는 경기장차연의 초대로 지난달 23일 한국에 왔다. 한달여 남짓 머무는 동안 한국의 자립생활센터 5곳, 야학, 부모회, 복지관 등 각 단체를 방문해 한국의 동료상담, 자립생활 프로그램, 운영 방식, 투쟁 방법 등을 배웠다.

호아 씨에 따르면 베트남의 공식 자립생활 센터는 하노이에 1곳 뿐이다. 그 외에 센터 형태를 갖추지는 않았지만, 자립생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단체가 4곳이 더 있다.

그가 활동하는 하이퐁 IL 그룹 역시 정식 센터가 아니라 동료상담, 자립생활, 개인 보호 지원 등의 활동을 하는 자조 모임이다. 이런 활동 역시 체계화된 것이 아닌 임시 운영이기에 호아 씨는 더 많은 정보와 체계를 배워 베트남에 장애인 자립을 정착 시키겠다는 마음으로 누구보다 적극적인 한국 일정을 보내고 있다.

그렇다면 베트남의 장애인들이 자립할 수 있는 사회환경은 얼마나 마련됐을 까.

호아 씨는 자국인 베트남을 ‘장애인이 밖으로 나오기도 힘든 사회주의 국가.’라고 표현했다.

사회주의 국가 특성상 투쟁과 시위 활동이 어렵고, 아직 도로나 대중교통 등 장애인을 위한 이동권은 여느 개발도상국가와 다르지 않다.

심지어 베트남에 한 곳 뿐인 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국가의 재정 지원을 받지 않는다. 이에 하노이 자립생활센터는 물론 하이퐁 IL 그룹도 일본의 니폰 파운데이션이라는 재단으로부터 1년 단위로 재정 지원을 받고 있다.

정부를 향해 장애인 자립생활 환경 마련을 요구하고 있지만 그 길은 멀고 험난하다는 베트남의 현실.

이에 경기장차연은 호아 씨를 비롯한 베트남 IL 그룹에 효과적인 프로그램 운영과 개선 방식 등을 알려주고 있다.
 

“베트남도 자립생활프로그램이 있긴 하지만 한국처럼 전문적이고 체계적이진 않다. 직업훈련 같은 것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도로가 너무 불편해 장애인들이 이동자체가 불가능하고, 대부분 장애인들은 바깥에 나오는 것 조차 험난하다.

주로 집안에서 모든 것을 해결한다. 우리는 우선 장애인들이 사회로 나올 수 있도록 이동권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
 

호아 씨가 말하는 베트남은 장애인이 탈 수 있는 이동수단은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길 또한 울퉁불퉁 비탈길이어서 휠체어 이동이 거의 불가능하다.

이에 호아 씨는 프로그램에 앞서 자립생활의 기반이 되는 이동권, 소득보장 등에 초점을 맞춰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한국에 와서 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엘리베이터를 이동해 지하철을 타고, 저상버스를 타는 모습이 굉장히 인상 깊었다. 물론 한국도 부족하지만, 베트남에 비하면 너무나 좋은 환경이다.

베트남은 장애인이 이동할 수 있는 방법 조차 없다. 길은 척박하고, 버스 등 이동수단에서 휠체어가 탈 수 잇는 공간은 없다.

한국 활동가들에게 한국의 이동권 보장은 투쟁을 통해 얻은 결과물이라고 들었다. 비록 우리가 한국처럼 투쟁을 할 순 없지만, 그래도 조금씩 노력해서 베트남도 사람들이 자유롭게 이동하고 자립해서 생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를 위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최선을 다해보겠다.”
 


호아 씨는 한국에 와서 경험했던 자립생활 활동·프로그램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지난달 25일~26일 이틀간 이뤄진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하 420공투단) 투쟁 선포식이다.

호아 씨는 당시 경험을 놀랍고도 감사한 일이었다고 회상했다. 한국 장애계의 단단한 결집력과 의지가 그에게는 베트남으로 돌아가 운동을 펼칠 수 있는 힘이 됐다.

“420공투단 선포식의 일환으로 마포대교를 행진할 때가 제일 기억에 남는다. 베트남은 사회주의 국가라 사람들이 시위나 투쟁을 하면 바로 경찰에 체포된다. 그래서 함부로 무언가를 요구할 수 없다.

그러나 한국에서 사람들이 똘똘뭉쳐 투쟁하는 모습을 보니 신선한 충격이었다.

분명 국가의 이데올로기가 달라 베트남에서는 한국처럼 투쟁을 할 순 없지만, 그들의 활동 속 의지는 놀라웠고 앞으로의 활동에 힘이 돼 줄 것이다. ”
 

 

 

 

또한 호아 씨는 투쟁 활동을 통해 한국의 활동가들이 서로 신뢰하고 힘을 모아 투쟁 순간순간 함께 하는 것이 멋있었다고 말한다. 이는 호아 씨에게 베트남 자립활동에 있어서 사람들끼리 어떻게 연대해야 하는지를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

“투쟁하면서 활동가들이 서로 단결하는 모습을 보며 많은 감명을 받았다. 체계화된 움직임으로 역할 분담을 해 위기 상황에서도 절대 누군가를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함께 가는 모습이 참 뜻깊었다.

또한 우리가 낯설텐데 다정하게 대해주고 이것저것 많은 것들을 알려주려고 해서 나조차도 배우면서 굉장히 기뻤다.

한편으로는 많이 부러웠다. 서로 같은 목표를 가지고 소통하면서 무언가를 쟁취해낸다는 것이 대단해 보였다. 우리도 서로 협력해서 활동을 꾸려 나가고 싶다.”
 

특히 호아 씨는 인터뷰를 통해 계속해서 한국 활동의 부러움을 전했다. 한국도 여전히 부족하지만, 베트남과 비교하면 더 나은 환경이라는 것.

“물론 한국도 장애인 처우가 여전히 부족하다고 들었지만, 그래도 무에서 유를 창조하며 하나둘씩 기반을 다져가는 모습이 굉장히 인상깊었다. 베트남에 돌아가서 한국에서 배운 것들을 실천해 보고 싶다. 물론 국가특성상 굉장히 어려울 것이라는 걸 잘 안다. 그래도 안하는 것보다는 뭐라도 해보는게 훨씬 더 발전된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 결의대회를 끝으로 베트남 IL 그룹은 고향으로 돌아간다. 호아 씨는 한국에서 공부한 것을 바탕으로 베트남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싶다며 투쟁에 대한 본인의 소신을 전했다.

“제일 많이 느낀 것은 당사자 스스로 투쟁에 참여하고 환경을 바꾸려는 노력을 해야한다는 것이다. 가만히 있으면 이뤄지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

한국사람들처럼 스스로 당당히 요구하고 하나하나 얻어야 할 것이다.

물론 이 과저이 쉽지 않은 것은 충분한 이야기를 들어서 알고 있다. 그러나 힘든 상황임에도 끝까지 투쟁하면서 쟁취하려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니 다시금 나의 의지가 더 굳건해진다.

한편 한국-베트남 자립 생활 교류에 따라 경기장차연은 하이퐁 IL 그룹의 한국 방문 이후 오는 8월 베트남을 방문해 개발·협력과 관련 프로그램을 교류할 예정이다.

경기장차연 이도건 집행위원장은 교류의 목적을 설명하면서, 베트남의 사회 여건이 쉽지 않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당사자의 목소리라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베트남의 정치구조가 어떤 이동권, 자립생활 재정지원 등을 확보하기에 쉽지 않은 것은 잘 알고 있다. 그러나 한국처럼 민주주의라고 해서 장애인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다 이루며 살진 않는다.”며 “우리도 20년간 투쟁의 역사가 있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사회구조보다 당사자가 목소리를 내는 것이다. 당사자가 직접 권리를 요구하고, 인식 개선을 요구한다면 언젠가는 적어도 지금보다는 나아질 것.”이라고 믿음을 전했다.


▲ 베트남 하이퐁 IL 그룹 의 호아(Nguyen hoa)씨, 능(Nguyen nhung)씨
 

source : welfarenews.net


Article